컨텐츠상세보기

다시 한국영화를 말하다
다시 한국영화를 말하다
  • 저자<구혜원>,<문관규>,<성진수>,<송아름>,<이수향>,<이용철>,<이현경>,<정민아>,<조일동>,<채경훈> 공저
  • 출판사미다스북스(리틀미다스)
  • 출판일2023-02-27
  • 등록일2023-05-11
보유 1, 대출 0, 예약 0, 누적대출 0, 누적예약 0

책소개

“1970-80년대 영상시대부터
코리안 뉴웨이브의 흐름 속
한국영화의 변화지점을 파헤치다!”

“한국영화 위기의 시대,
 거역할 수 없는 새로운 물결을 읽다!”

스크린 영상문화 속 청년문화부터
영화 음악, 각색, 동아시아의 물결까지!

이장호 감독을 중심으로 본 7080스크린 영상문화,
영상시대를 관통하는 화살을 따라가다!

1970년대 한국영화는 정치적 억압과 산업적 침체로 불황의 시기를 지나고 있었다. 하지만 위기의 시대는 늘 새로운 세력과 정신이 돌파구를 뚫어주기 마련이듯 1970년대 이장호, 하길종, 김호선의 등장은 청년문화와 영상시대라는 변화의 바람을 불어넣었다. 그리고 1980년대, 한국 리얼리즘 영화가 한 흐름을 형성해가며 코리안 뉴웨이브라는 거역할 수 없는 물결을 이끌고 1990년대로 넘어갔다. 그리고 이 흐름의 중심에는 이장호 감독이 자리했다. 이장호 감독에 대한 본격적인 연구의 필요성을 느낀 평론가들은 이장호 감독의 작품을 중심으로 한국 영화의 변화지점들을 헤아려보는 작업을 시작한다.

이 책은 이장호라는 한국영화사를 관통하는 인물을 중심으로 그의 궤적과 함께한 영상시대와 코리안 뉴웨이브, 궁극적으로 동아시아 영화사의 네트워크까지 모두 담았다. 작가 최인호와 김승옥의 역할, 청년문화와 유신 시대의 검열 등 한국영화사의 저변에 흐르는 풍경을 포착하고 7~80년대의 한국영화는 어떻게 흘러갔는지 알 수 있을 것이다. 이 책을 통해 이장호의 영상시대 그리고 코리안 뉴웨이브로 이어지는 한국영화의 거대한 네트워크를 통해 1960년대부터 현재까지 한국영화의 변화를 성찰할 수 있기를 바란다. 

저자소개

문화인류학자. 한국학중앙연구원 문화예술학부 교수. 미디어 기술 변화와 대중문화 실천, 정체성 정치에 관한 연구를 지속하고 있다. 공저 『K컬처 트렌드 2023』, 『공감대화』, 『귀로 보고 눈으로 듣는 영화 이야기, 딴지영진공』 외 다수의 저역서와 논문이 있다.

목차

서문 1970년대 청년문화에서 코리안 뉴웨이브 그리고 동아시아 뉴웨이브의 풍경

Chapter 1. 1970 한국영화와 청년문화

1. 이장호, 한국영화사를 관통하는 화살: 영상시대에서 코리안 뉴웨이브까지 - 문관규
2. 소녀, 영상시대의 얼굴이 된 여배우들 - 정민아
3. 1970 청년문화와 영화음악 - 조일동
4. 시대의 감각에 접속하다: 김승옥과 최인호의 1960-1980년대 각색 작업에 대하여 - 이수향
5. 더렵혀진 처녀에서 성불구 가장까지 : 1970년대 한국 멜로영화 속 여성과 남성 - 이현경

Chapter 2. 1980 이장호 영화와 코리안 뉴웨이브

6. 집을 떠난 자, 길의 기억으로 남다 : 이장호의 1980년대 영화 - 이용철
7. 사랑과 영화 : 배창호의 멜로드라마와 신승수의 로맨틱코미디 - 성진수
8. 1980년대를 관통한 이들이 ‘그때’로 ‘지금’을 그리는 방법 : 1990년대에 들어선 박광수와 장선우의 시선 - 송아름

Chapter 3. 동아시아 뉴웨이브 네트워크

9. 이장호 영화가 열도를 횡단할 때 - 채경훈
10. 격랑의 시대 속 홍콩, 타이완 청년들의 정체성 찾기 - 구혜원

Chapter 4. 이장호 감독과의 대담


찾아보기